12.08.09 빠이 걷기



비가 내려 아이들이 건물에서 못나오고 있는데 엄마? 할머니?가 오시니 한 아이가 뛰어나온다.
나 어렸을땐 학교에서 흔하게 보던 모습이었는데 요즘도 그러려나...
요가?
장기로 있는 사람이 많으니 생각보다 하는 사람이 많은듯
숙소 바로 옆에 있는 식당인데 새로 생겼는지 사람도 없다.
피차이 숙소에 잠시 들렸다가 돌아다니러 나간다.
저 안에 든건
떡이다. 5B 짜리
맛은.. 떡맛이다.
다니다보니 또 비가 와서 잠시 비를 피하는데
EJ양이랑 나한테 뒤에 있는 여자분이 의자를 두개 주며 환하게 웃는다.
말은 안통하지만 이런게 참 좋다.
이래서 내가 자주 이런 곳에 여행을 오는것 같다.
이건 늦게까지 열리는 야시장쪽 돌다 저녁 메뉴 구경하는 중
이건 망고밥
김밥도 있네
언젠가 먹어야지 했던 망고밥 30B짜리를 산다.
Sticky rice에 망고를 잘라주고 코코넛밀크 같은걸 부어준다. 그런데 이것때문에 단맛이 너무 강한듯.
이건 아마 EJ양이 주문한 두부 밥
아.. 완전 달다.
밥이랑 단 음식을 먹는건 별로 익숙치 않다.
여기서 루앙프라방으로 바로 가는 사람이 꽤 있는듯 하다.
Slow boat는 너무 오래 걸리는게 단점이고
Speed boat는 사람이 사색이 된다고 한다.
태국 PC방에는 리니지가 없다고 한다.
이유가 태국 학생들이 너무 리니지만 해서 정신을 좀먹는다는 얘기가 많아지자 국왕이 금지하자고 해서 그랬다나... 태국에서 오래 지낸 한국 아저씨가 해준 얘기인데 사실 여부는 모르겠다.
빠이에는 신호등도 있다. 3군데였던가?
숙소 로비에서 술을 마시며 여행얘기~
그렇게 있다보니 여기 한국인이 한 12명? 쯤 있었던것 같다.
빠이란 곳이 그런 곳 같다만 거의 다~ 장기여행자인듯
한두달 이상 여행중이지 않은 사람이 없다. 나 빼고.
그렇게 몇시간을 마시다 새벽 2시쯤 태국에서는 드물게 열려있다는 음식점으로...
가던 중 보이는 숙소
여기다.
안녕~
아 장기여행 하고 싶다.
그런데, 내가 지금 이러고 있어도 되는건가...ㅎ
여기서 일하는 조정린 사진 ㅎ
우리에게 서빙해 줬었는데 실물보다 사진이 더 조정린 같아서 사진을 찍었다.

아... 휴가가 한 3주만 되었어도 많은 곳을 여행갈수 있을텐데...
하는 생각과

여행하는 사람들과 얘기하다보니
느긋하게 다닌다며 다니고 있긴 한데 난 장기 여행자도 아니고 촉박하게 다니는 단기여행자도 아니라는걸 느낀다.
난 무슨 여행자일까?
새벽 4시쯤 사람들과 함께 숙소로...

덧글

댓글 입력 영역


NewFlagCounter

free counters

[유디엠] ��?��? ?????? ??????

[유디엠] 오늘의위젯-생활영어편

[유디엠] 스폰서 배너 위젯 150X150

[유디엠] 프리미엄스폰서위젯B